제5기 국가건축정책위원회 출범...'건축에 디자인을 입히자'
제5기 국가건축정책위원회 출범...'건축에 디자인을 입히자'
  • 이건희 기자
  • 승인 2018.04.16
  • 수정 2018.0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아시아경제TV 이건희 기자]

승효상 위원장 (사진제공 = 뉴시스)
승효상 위원장 (사진제공 = 뉴시스)

국토교통부는 국가 건축정책을 총괄하는 ‘제5기 국가건축정책위원회’를 2018년 4월 16일 출범한다고 밝혔다.

국건위는 대통령 소속 위원회로서 민간 위원장 포함 민간위원 19명과 기재부장관 등 11개 부처 장관 등 총 30명으로 구성된다. 위원회 유지 기간동안, 이들은 국 가 건축정책의 비전과 목표를 제시하고 관계 부처 건축정책을 심의·조정한다.

5기 위원장에는 건축가 승효상이 지명되었다. 승효상 위원장은 서울건축학교와 젊은 건축가 모임을 공동 결성·운영했고 초대 서울시 총괄건축가를 역임했다.

민간위원은 건축·도시·조경·문화 등 해당 분야에서 학식과 실무 경험이 풍부한 학계 및 업계 인사로 위촉됐다. 대학교수가 10명, 설계 및 디자인 관련 전문가가 9명으로 학계와 업계 인사가 균형 있게 선발됐다. 특히 이번 5기 위원회는 설계 및 디자인 전문가가 다수 참여했다.

국건위는 「건축기본법」에 따라 2008년 12월 1기가 출범한 이후 대통령 보고대회, 지자체 공무원 워크숍, 전국 순회 건축도시정책 포럼 등을 통해 정부·지자체·업계 등과 소통하고 미래 건축정책의 이정표를 제시하는 역할을 담당해 왔다.  

국토부 관계자는 “공공건축물과 공간환경 등 우리나라 국토공간의 디자인 품격향상에 힘쓰겠다”고 말했으며 “건축서비스 산업 활성화, 도시재생, 소규모 건축 품질향상 등 건축을 둘러싼 현안 해결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