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생중계] KBIT, 서브마켓 'KPOT'으로 거래 활성화 꾀한다
[현장생중계] KBIT, 서브마켓 'KPOT'으로 거래 활성화 꾀한다
  • 이정 기자
  • 승인 2018.12.10
  • 수정 2018.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아시아경제TV 이정 기자]  

[앵커]
암호화폐 거래소 '케이비코인'을 운영하는 케이비트그룹이 회사의 장기적인 성장 플랜을 발표했습니다. 기존 가상화폐 거래소의 폐단을 막고 투자자 중심의 올바른 시스템 구축에 앞장 서 국내시장은 물론 세계시장에서도 선두자리에 오르겠다는 포부인데요. 프레스밋업 행사 현장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이정 기자.

 

[기자]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 나와있습니다. 

오늘 이곳에서 국내 암호화폐 관련 기업 중 한 곳인 케이비트가 새로운 시장 오픈에 대한 플랜을 내놨습니다.

암호화폐 시장에서의 투자 방식은 채굴형 거래소를 통한 투자가 주를 이뤘습니다. 암호화폐 거래 수수료 가운데 일부를 거래소가 자제적으로 발행한 암호화폐로 이용자에게 환급하는 방식입니다.

이 같은 채굴형 거래소 (ICO) 방식은 거래소 거래량이 늘수록 지속적인 수익이 발생하고, 해당 암호화폐가 배당 가치를 띄게 되면 투자자들이 큰 이익을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반면, 거래소 거래랑이 줄면 발생한 암호화폐는 많고 그 가치는 떨어져 인플레이션이 생깁니다. 이럴 경우 투자자들의 손해는 물론 거래소의 신뢰 하락과 폐지까지 생길 수 있습니다.

[인터뷰] 박민주/ 케이비트 대표
주식의 IPO와 유사하게 대중들한테 자금을 끌어모은다고 해서 ICO라는 게 탄생했습니다. 그래서 한동안 ICO 열풍이 불었는데요. 점점 모금액이 쉽게 모이고 너무 과열되다 보니 개발팀에서도 너무 과하게 모금액을 모으기 시작했어요. 당연히 과하게 모았으니 언젠가 거품이 꺼지면서 가격이 하락하게 되잖아요. 그래서 가격이 지금은 많이 바닥을 친 상태입니다. 

이같은 이유로 이유로 최근에는 기존 ICO 제도 대신 IEO 제도가 암호화폐 시장의 큰 흐름으로 바뀌었습니다.

IEO는 암호화폐 거래소를 상장하기 전에 일정한 자격 조건을 갖춰야 거래소를 통한 판매가 가능합니다.

최소기능을 갖춘 제품인 MVP를 구현한 경우에만 암호화폐 판매를 할 수 있도록 제한돼, ICO의 대안으로 부상한 겁니다.

하지만, IEO의 경우 거래소가 가장 큰 역할을 하게 돼, 자칫 부실 화폐가 상장되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투자자에게 돌아간다는 한계는 숙제로 남아있습니다.

[인터뷰] 박민주/ 케이비트 대표
투자자들도 어쨌든 리스크를 안는 것은 동일하다는 것이에요. 이걸 자기의 이더리움이나 비트코인이나 현금을 가지고 투자를 해서 코인이 잘못되거나 이 코인이 예정대로, 로드맵대로 개발이 안됐을 때는 아무도 책임을 안 진다는 것이죠. 그게 결국에는 상장만 한다 뿐이지 정확하게 이 코인이 정확하게 갈 길을 간다는 보장이 없기 때문에..

이런 이유로 암호화폐 시장에서는 IEO제도와 최근 암호화폐 시장에서 트랜드로 자리잡고 있는 마이닝제도를 결합한 IMO제도를 또 다른 대안으로 제시하고 있습니다.

암호화폐 거래 수수료 가운데 일부를 거래소의 신규 상장 암호화폐로 유저에게 환급하는 시스템입니다. 거래소가 기존에 다루고 있던 마이닝을 통해 신규 상장 코인을 보상받는 제도인데요.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중 한 곳인 KBIT가 IMO제도를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박민주/케이비트 대표
일반적인 유저들은 자연스럽게 코인이 배포가 되기 때문에 리스크가 투자자들 입장에서는 현저하게 줄어든다, 이게 저희 장점이라고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고요. 개발팀 입장에서도 수수료를 토대로 개발비를 전달하기 때문에 개발비를 모금하는 과정도 수월하고요.

케이비트는 IMO 제도 시행과 함께 자신의 의견을 설문조사나 인터뷰로 제공하는 개인에게는 그 대가로 '이토니온'이라는 첫번째 IMO 상장 코인을 지급할 예정입니다.

사회 여론에 대한 기초 자료 및 정보를 제공해주면 암호화폐로 이를 보상한다는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암호화폐 시장 활성화를 위해 전문투자자를 위한 KPOT 마켓이라는 서브 마켓을 내년 오픈합니다.

[인터뷰] 박민주/ 케이비트 대표
완전히 새로운 코인들, 저희가 IMO를 통해 새로 소개해드린 코인들, 저평가 되어있는 굉장히 규모가 작은 코인들, 어떻게 보면 이런 것들이 조금 위험할 수도 있어요. 그만큼 수익성이 잘됐을 때는 많이 나오기 때문에 전문투자자들을 위한 마켓이라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한때 광풍이라고 해도 지나치지 않을 정도였던 암호화폐 시장은 올해 침체기를 겪는 상황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케이비트의 새로운 시도가 암호화폐 시장의 건전화와 함께 활력을 찾는 마중물이 될 수 있을 지 주목됩니다.

지금까지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아시아경제TV 이정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서로 201 (KT정보전산센터 7층)
  • 대표전화 : 02)2638-3900
  • 팩스 : 02)2654 6400
  • 명칭 : (주)아시아경제티브이
  • 제호 : 아시아경제TV
  • 등록번호 : 117-81-90624
  • 등록일 : 2017-08-04
  • 발행일 : 2017-05-01
  • 통신판매업신고 : 2018-서울양천-0404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우
  • 편집인 : 김덕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경미
  • 아시아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아시아경제TV.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siaetv.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