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중계]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기업 가치평가 업무에 주의 기울여달라”
[현장중계]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기업 가치평가 업무에 주의 기울여달라”
  • 송현주 기자
  • 승인 2018.12.06
  • 수정 2018.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윤석헌 금감원장, ‘회계법인 CEO간담회’… 삼바 사태 이후 ‘첫 만남’
간담회 화두 ‘기업 가치 평가’
“회계 업무, 전문성과 신뢰성 근본돼야”
지난달 도입 ‘新외부감사법’ 집중 언급

[아시아경제TV 송현주 기자]

(앵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회계법인 CEO들을 만나 기업 가치평가 신뢰도 문제를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습니다. 최근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기준 위반 사건으로 기업 가치 평가에 대한 기준 논란이 불거진 상황에서 회계법인의 책임감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현장에 송현주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네, 저는 지금 윤석헌 금융감독원장과 ‘회계법인 CEO간담회’가 열리고 있는 은행회관 뱅커스클럽 앞에 나와 있습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국내 회계법인 대표 간 간담회를 갖고, 회계법인들의 애로 사항을 청취하고 주요 현안과 향후 준비 방향을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한 것인데요.

오늘 간담회에는 김영식 삼일회계법인 대표, 김교태 삼정KPMG 대표, 이정희 딜로이트안진 대표, 서진석 EY한영 대표 등 국내 빅4 회계법인을 포함한 8개사 대표와 한국공인회계사회 감리조사위원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특히 지난달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사태 이후 회계법인과의 첫 대면자리로 어떤 대화가 오갈지가 큰 관심사였는데요.

 

[인터뷰/이정희 딜로이트 대표] 
원장님의 당부말씀도 있을 것 같고 IFRS에 대해서는 아마 말 안나올 거 같고.. 전반적으로 애로점이나 이런거 느끼시는 점이 있으면 말씀드리고 건의사항 좀 말씀드리고 그런 식으로 진행되지않을까 싶어요

[인터뷰/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신외감법 등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누려고 합니다. (IFRS)에 관해 이야기가 나올거라고 예상됩니다.

삼성바이오의 분식회계 사태 이후 국제회계기준 IFRS가 모호해 회계기준의 재량권을 벗어난 고의적인 분식회계라는 주장이 맞서고 있는 상황이라 이에 대해 금융당국이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도 이목이 집중됐습니다.

예상대로 이날 간담회 화두는 단연 ‘기업 가치 평가’였습니다. 

회계법인 업무는 전문성과 신뢰성을 근간으로 하며 특히 금융 자산이나 기업에 대한 가치평가 결과는 자본시장의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습니다. 

고객이 제시한 자료만을 이용하거나 비현실적인 가정을 토대로 하는 평가 등으로 평가 신뢰성에 문제가 제기되는 경우가 다수 발생해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된 것인데요.

최근 금융당국에서 4조5000억원대 분식회계로 결론 난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기준 위반 사건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됩니다. 

삼바 사태 시 회계법인의 기업가치 평가가 증권사 리포트 수치들을 짜깁기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적정성 논란도 일어나기도 했기 때문인데요. 

윤 원장은 "회계 업무는 전문성과 신뢰성이 근본"이라면서 "금융자산이나 기업 가치를 고객이 제시한 자료만 이용하거나 비현실적인 가정을 토대로 평가하면 신뢰성에 문제가 생긴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과도한 이익 추구로 다른 기업이 불이익을 당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회계법인 대표들을 만나 책임있는 역할을 당부한 만큼, 향후 '기업가치평가' 업무와 신외감법 내용에 보완성이 갖춰질지 주목됩니다.

지금까지 은행회관 뱅커스클럽에서 아시아경제TV 송현주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서로 201 (KT정보전산센터 7층)
  • 대표전화 : 02)2638-3900
  • 팩스 : 02)2654 6400
  • 명칭 : (주)아시아경제티브이
  • 제호 : 아시아경제TV
  • 등록번호 : 117-81-90624
  • 등록일 : 2017-08-04
  • 발행일 : 2017-05-01
  • 통신판매업신고 : 2018-서울양천-0404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우
  • 편집인 : 김덕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경미
  • 아시아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아시아경제TV.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siaetv.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