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생중계] 엔씨소프트, 모바일 야심작 5종으로 게임 시장 공략
[현장생중계] 엔씨소프트, 모바일 야심작 5종으로 게임 시장 공략
  • 박주연 기자
  • 승인 2018.11.08
  • 수정 2018.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아시아경제TV 박주연 기자]

(앵커)

엔씨소프트의 신작이 베일을 벗었습니다.

엔씨소프트는 8일 신작 발표회를 열고 신작 모바일 게임 5종을 공개했는데요.

‘리니지M’ 흥행 이후 신규 모바일 게임을 대거 공개하면서 이번에도 모바일 시장에서 입지를 굳혀갈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현장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해봅니다. 박주연 기자~

 

(기자)

네. 저는 지금 역삼동 더 라움에 나와있습니다.

엔씨소프트가 오늘 '2018 엔씨 디렉터스 컷'을 통해 신작을 공개했습니다.

 

엔씨가 공개한 신작은 원작IP를 모바일로 개발한 'M'라인업과 모바일에서 새롭게 만들어지는 후속작 '2' 라인업으로 총 5종인데요.

리니지2M, 아이온2, 블레이드&소울2, 블레이드&소울 M, 블레이드&소울 S입니다.

키노트 스피치를 맡은 김택진 대표는 CEO가 아닌 CCO로서 이자리에 섰다며, 모바일 플랫폼에서 새로운 가능성에 도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하고 싶었지만 못했던 것들을 이 모바일이라는 새로운 기회에서 못했던 꿈을 완성해보고자 하는 생각으로 게임을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그런 게임에 우리는 M자를 붙이기 시작했습니다. 오늘 그 중 몇 작품을 여러분께 보여드릴겁니다.

 

먼저 리니지2M은 엔씨가 20년 동안 리니지를 개발하고, 서비스하며 쌓은 기술과 경험을 집약했는데요. 풀3D 그래픽으로 모바일 최대규모의 심리스 오픈 월드를 구현했고요. 대규모 RvR 전투가 특징으로 모든 플레이가 세상의 일부가 되는 리얼리스틱 월드를 선보일 예정입니다.

 

[이성구 엔씨소프트 리니지 유닛장]

저희들은 리니지의 가치를 이어가고 싶었습니다. 저를 비롯해서 리니지를 가장 이해하고 경험하고 있는 저희 개발팀, 엔씨소프트의 막강한 기술력을 결합해서 가장 완벽한 리니지 팬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리니지2를 만들겠다는 목표로 개발에 임했습니다.

 

아울러 아이온2는 아이온의 후속작으로 아이온의 새로운 비전을 모바일에서 구현했는데요.

시공을 통해 다른 서버로 넘어가는 월드 시공의 균열, 자유로운 활강 등 입체적인 전투가 특징입니다.

 

특히 오늘 행사에서는 '블소 ' IP를 기반으로 한 후속작이 3종이나 공개돼 이목을 끌었습니다.

PC 온라인 블레이드&소울 이후의 시대를 배경으로 한 정식 후속작 블레이드&소울2, 새롭게 다시 쓰이는 이야기와 전투의 내용을 담은 블레이드&소울 M, 홍석근, 진서연, 팔부기재 등 지켜만 보았던 영웅들을 내 손으로 직접 드림팀을 만들고, 플레이 할 수 있는 블레이드&소울 S 를 선보였는데요.

김택진 대표는 "그동안 블소가 MMO로서는 미완성작이었다며, 진정한 MMO로서의 완성을 위해 풀어나가고 있는 과정을 이번에는 제대로 보여주겠다"며 자신감을 표출했습니다.

한편, 지난해 신작 발표회에서 공개한 PC MMORPG '프로젝트 TL'은 이날 공개되지 않았으며, 엔씨는 이번 행사에서 공개한 모바일 라인업 이외에도 다수의 PC온라인과 콘솔 게임을 개발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지금까지 더 라움에서 아시아경제TV 박주연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서로 201 (KT정보전산센터 7층)
  • 대표전화 : 02)2638-3900
  • 팩스 : 02)2654 6400
  • 명칭 : (주)아시아경제티브이
  • 제호 : 아시아경제TV
  • 등록번호 : 117-81-90624
  • 등록일 : 2017-08-04
  • 발행일 : 2017-05-01
  • 통신판매업신고 : 2018-서울양천-0404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우
  • 편집인 : 김덕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경미
  • 아시아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아시아경제TV.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siaetv.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