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증시 급락에 국내 증시 '풀썩'…코스피 4% ·코스닥5%대 추락
美 증시 급락에 국내 증시 '풀썩'…코스피 4% ·코스닥5%대 추락
  • 강민경 기자
  • 승인 2018.10.11
  • 수정 2018.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 코스피, 연중 최저치 기록…7년만 최대 낙폭
-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셀트리온 줄줄이 하락
미국 증시 급락 여파로 코스피와 코스닥이 동반 폭락했다. [사진=뉴시스]
미국 증시 급락 여파로 코스피와 코스닥이 동반 폭락했다. [사진=뉴시스]

[아시아경제TV 강민경 기자] 미국 증시 급락 여파로 한국 증시가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미국 증시가 지난 하루간 3% 이상 급락하며 글로벌 금융시장이 패닉에 빠진 가운데 오늘(11일) 코스피와 코스닥은 동반 폭락하며 연중 최저 수준까지 고꾸라졌습니다.

코스피는 어제보다 98.94포인트, 4.4% 내린 2,129.67로 장을 마쳤습니다. 거래일 기준 8일 연속 하락입니다.

지수 하락 폭은 2011년 9월 23일(103.11포인트) 이후 약 7년 만에 최대에 달했고, 하락률은 2011년 11월 10일(-4.94%) 이후 가장 높았습니다.

지수는 전장보다 52.45포인트(2.35%) 내린 2,176.16으로 출발해 외국인 매도 공세에 낙폭을 더 키웠습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4천898억원어치를 순매도했고, 개인과 기관은 각각 2천192억원, 2천436억원을 순매수했습니다.

이날 삼성전자(-4.86%), SK하이닉스(-1.85%), 셀트리온(-5.24%) 등 대부분 시가총액 상위주도 줄줄이 하락했습니다.

코스닥지수 역시 전일 대비 40.12포인트, 5.37% 내린 707.38로 장을 마쳤습니다. 종가 기준 지난해 11월 7일(701.14) 이후 최저치를 기록하며 주저앉았습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서로 201 (KT정보전산센터 7층)
  • 대표전화 : 02)2638-3900
  • 팩스 : 02)2654 6400
  • 명칭 : (주)아시아경제티브이
  • 제호 : 아시아경제TV
  • 등록번호 : 117-81-90624
  • 등록일 : 2017-08-04
  • 발행일 : 2017-05-01
  • 통신판매업신고 : 2018-서울양천-0404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우
  • 편집인 : 김덕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경미
  • 아시아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아시아경제TV.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siaetv.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