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KPS, '가짜 수당'에 이어 '부정 채용' 의혹...성윤모 장관 "감사 착수하겠다"
한전KPS, '가짜 수당'에 이어 '부정 채용' 의혹...성윤모 장관 "감사 착수하겠다"
  • 도혜민 기자
  • 승인 2018.10.11
  • 수정 2018.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전 한전KPS 직원 폭로 “가짜 근무로 부정수당 오래된 관행, 직원 친인척 채용만연”
“퇴사 때 비리 관련 업무내역 삭제 지시, 대대적인 수사 필요”
한전KPS CI
한전KPS CI

[아시아경제TV 도혜민 기자]

한전KPS에 가짜 수당에 이어 부정 채용 의혹까지 제기됐습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훈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시 금천구)은 오늘 오후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장에서 한전KPS 전 직원의 녹취록을 공개했는데, 이 의원이 앞서 제기한 부정 수당뿐만 아니라 채용 비리가 만연하다는 내용입니다.

제보자에 따르면 일을 하지 않고도 시간외 수당을 받는 비리가 한전KPS 전 사업소에 걸쳐 오래 동안 지속돼 온 관행이었습니다.

채용 비리에 대해선 직원의 가족들이 부정한 특혜를 누린 것으로 전해집니다. 비정규직을 뽑을 때 한전KPS 직원의 아내나 자녀들을 뽑아, 이후 무기계약직이나 정규직으로 전환시켰다는 겁니다. 

제보자는 퇴사할 당시 겪은 일도 전했는데, 회사의 지시로 재직한 동안 문제가 될 만한 일에 대해 본인이 했던 일을 다 삭제했다고 털어놨습니다.

이에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감사가 필요하다고 느낀다, 감사에 착수하겠다"며 한전KPS에 대한 감사 의지를 밝혔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서로 201 (KT정보전산센터 7층)
  • 대표전화 : 02)2638-3900
  • 팩스 : 02)2654 6400
  • 명칭 : (주)아시아경제티브이
  • 제호 : 아시아경제TV
  • 등록번호 : 117-81-90624
  • 등록일 : 2017-08-04
  • 발행일 : 2017-05-01
  • 통신판매업신고 : 2018-서울양천-0404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우
  • 편집인 : 김덕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경미
  • 아시아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아시아경제TV.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siaetv.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