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장, ‘암호화폐 자금세탁방지 국제 공조 필요성 촉구’
금융감독원장, ‘암호화폐 자금세탁방지 국제 공조 필요성 촉구’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8.09.07
  • 수정 2018.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아시아경제TV 이유진 기자]

금융감독원은 6일부터 이틀간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20차 통합금융감독기구회의(IFSC)'를 통해 암호화폐 및 ICO 등 새로운 금융서비스의 감독방향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IFSC는 세계 16개 통합금융감독기구가 각국의 금융감독 현안을 공유하고 글로벌 감독이슈에 대한 대응방향을 논의한다. 이번 서울회의에는 영국과 일본, 독일, 캐나다, 호주, 싱가포르 등 14개 감독당국 담당 임원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암호화폐·ICO·핀테크 등 새로운 금융서비스에 대한 대응 방향 ▲금융회사의 효과적 내부통제·법규준수를 위한 감독 방안 ▲금융소비자 보호제도 및 금융포용정책 운영 방향 ▲효과적인 자금세탁방지체계 운영 방안에 대해 논의됐다. 

그중에도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에 대해 윤석헌 금감원장은 "블록체인과 빅데이터 등 디지털 기술 발전과 금융서비스 진화를 위한 법률·제도적 지원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반면 "암호화폐나 ICO 등에 수반되는 새로운 리스크에 대해서는 투기과열을 진정시키고 거래투명성을 제고해 불법행위를 차단할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암호화폐나 ICO의 경우 국제적인 문제이기 때문에 개별국가 차원의 대응은 자칫 국가간 규제 차익을 발생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각국의 금융감독당국간 의견 교환을 통한  국제적인 규율체계를 만들어 가는 것이 보다 바람직할 것이라 전했다. 

자금세탁방지와 관련해서는 지난 1월 FIU와 은행권의 암호화폐관련 자금세탁방지의무 이행실태를 점검 중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를 바탕으로 ‘암호화폐 관련 자금세탁방지 가이드라인'을 제정해 시행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새로운 금융상품이나 서비스가 출현하면서 발생할 수 있는 자금세탁위험에 대비해 국가간 정보공유 등 국제 공조의 필요성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서로 201 (KT정보전산센터 7층)
  • 대표전화 : 02)2638-3900
  • 팩스 : 02)2654 6400
  • 명칭 : (주)아시아경제티브이
  • 제호 : 아시아경제TV
  • 등록번호 : 117-81-90624
  • 등록일 : 2017-08-04
  • 발행일 : 2017-05-01
  • 통신판매업신고 : 2018-서울양천-0404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우
  • 편집인 : 김덕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경미
  • 아시아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아시아경제TV.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siaetv.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