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변방에서 신흥주거지로…고덕이 뜬다
서울 변방에서 신흥주거지로…고덕이 뜬다
  • 이정 기자
  • 승인 2018.06.14
  • 수정 2018.0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아시아경제TV 이정 기자]

[앵커]

강남·서초·송파와 함께 강남 4구에 속하지만 상대적으로 주거 환경이 노후했던 강동구가 신흥 주거지로 탈바꿈하고 있습니다. 지하철 5, 9호선 연장 등 교통 호재에 이어 고덕상업업무복합단지 조성 사업도 속도를 내고 있어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 강동구 고덕동 일대가 신흥 주거지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지하철 5,9호선 연장선 개통이 확정되면서 한동안 주춤했던 시장이 되살아나고 있는겁니다.

최근 이곳에는 고덕그라시움(2단지), 고덕센트럴아이파크(5단지) 등이 분양을 마치고 입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영란 / 고덕 공인중개사무소 관계자 : "기존에 있던 저층 아파트들이, 오래된 아파트들이 다 재건축되서 1만 5천~2만 정도 세대가 다시 입주를 하게 되요. 9호선이 먼저 확정됐고 상업업무지구와 복합업무단지가 형성될(예정이어서 관심이 높습니다).

이마트, 현대백화점, 하남스타필드 등 대형 쇼핑몰이 위치한데 이어 올 하반기 하남코스트코와 이케아 3호점까지 들어설 예정이어서 '몰세권'으로도 주목받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삼성엔지니어링과 시스코 등 7개 업체가 입주한 첨단업무단지에 이어, 고덕상업업무복합단지와 엔지니어링복합단지도 조성될 예정이어서 배후수요는 더욱 늘어날 전망입니다.

이번 달에는 지하철 5호선 상일동역과 700m, 걸어서 7분거리의 역세권에 GS건설이 공급하는 새 아파트 단지(고덕자이)가 들어섭니다.

고덕지구의 마지막 재건축 단지로, 단지 인근에 명일근린공원 뿐만 아니라 고덕천을 따라 자전거 도로와 산책로가 조성돼 쾌적한 자연환경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전화인터뷰] 임성수 / GS건설 분양팀관계자: 864세대 일반공급 중 소비자가 가장 선호하는 전용 84미터가 99% 를 차지하고있고요. 한영외고 배재고등 우수한 학군을 가지고 있습니다. 또한, 추후 9호선 연장계획이 있어 단지 가치가 보다 높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최근 수도권 지역에 불고 있는 청약 열풍이 고덕 지구에서도 이어질 지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아시아경제TV이정입니다.

<촬영>김연준
<편집>송지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서로 201 (KT정보전산센터 7층)
  • 대표전화 : 02)2638-3900
  • 팩스 : 02)2654 6400
  • 명칭 : (주)아시아경제티브이
  • 제호 : 아시아경제TV
  • 등록번호 : 117-81-90624
  • 등록일 : 2017-08-04
  • 발행일 : 2017-05-01
  • 대표이사 : 김현우
  • 발행인 : 김현우
  • 편집인 : 김덕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경미
  • 아시아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아시아경제TV.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siaetv.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