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홍 그로쓰힐자산운용 대표 "블록체인 스타기업 생기고 펀드 수익률도 높아질 것"
김태홍 그로쓰힐자산운용 대표 "블록체인 스타기업 생기고 펀드 수익률도 높아질 것"
  • 이순영 기자
  • 승인 2018.05.21
  • 수정 2018.0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사진 = 그로쓰힐자산운용)
(사진 = 그로쓰힐자산운용)

[아시아경제TV 이순영 기자]
“시장이 어려울 때도 고객 자산을 잘 지켜주고 수익률 방어해 주는 것이 철학이고 역할이다.”

김태홍 그로쓰힐 자산운용대표는 최근 아시아경제TV와의 인터뷰에서 “예전에는 고객 자산 수익이 얼마 나는지보다 얼마나 자금을 모았는지 신경 썼지만 지금은 고객 입장에서 돈을 버는 게 최우선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태홍 대표는 미래에셋자산운용 주식운용본부장, 프랭클린템플턴투신운용 주식운용 이사, 브레인자산운용 부사장 등을 거친 베테랑 운용역이다. 그로쓰힐 자산운용은 다양한 투자 수요 입맛을 맞춘 전략을 두루 구사하며 멀티에셋 운용으로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

김태홍 대표가 요즘 주목하는 산업은 블록체인이다. 지난 4월 블록체인 관련 기업에 투자하는 `그로쓰힐 뉴패러다임 전문투자형 사모투자펀드 제1호` 펀드를 출시했다. ‘블록체인’은 빅데이터를 수 많은 블록(Block: 데이터공간)에 보관하고 하나의 체인(Chain:사슬)으로 엮어 안전하게 보관하는 공공장부다. 블록체인의 모든 참여자들이 공공의 장부를 열람하고 대조할 수 있어 위·변조가 불가능하고 보안성이 뛰어난 장점이 있다. 김 대표는 “블록체인은 높은 보안성과 투명성을 기반으로 기존 산업의 패러다임을 바꿔 줄 수 있는 기술”이라며 “3차 산업혁명의 기반이 인터넷이었다면 4차 산업혁명 기반은 블록체인이다”고 설명했다.

뉴패러다임 펀드는 시스템 구축과 컨설팅산업, 블록체인 도입 기업군, 기반 IT제품 공급기업 등 블록체인 기술 기반을 통해 돈을 벌 수 있는 국내외 우량주를 위주로 바구니에 담았다. 블록체인 관련 ETF BLOK를 비롯해 IBM, TSMC, Nvidia 등 수혜가 예상되는 기업들에 투자했다.

그는 "전세계적으로 비트코인을 주도한 나라들이 법체계 정비를 하고 있어 블록체인이 제도권 안에 들어오게 되면 큰 의미를 가질 거 같다”며 “산업이 태동기인만큼 떠오르는 스타 기업들이 계속 생겨나고 수익도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하반기 주식시장은 좋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펀더멘털과 미국지표 등 경기자체는 다 좋다”며 “최근 빠른 물가 상승과 금리 인상으로 잠시 조정을 보이고 있지만 금리가 올라가는 구간은 주가도 계속 오르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특히 한국 시장이 저평가 돼 있는 점은 주가 상승 요인으로 꼽았다. 아시아 주가수익비율(PER)이 14배인데 반해 한국은 10배가 안된다는 것. 김 대표는 “국내 기업의 올해 이익성장률이 10~12% 정도로 나쁘지 않다”며 “배당이 높아지는 걸 아직 주가가 반영을 못한 것 같다”고 평가했다.

다만 미국 국채 금리가 4%에 도달하는 시점에서는 주식 비중을 줄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 대표는 “미국 국채금리가 높아지면 헤지펀드들이 이머징 시장에서 자금을 뺄 수 있다”며 “미국 물가 3.5%, 국채 10년물 수익률이 4%에 도달하면 주식에서 채권이나 롱숏 펀드 등 헤지 가능한 자산으로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