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문일답] 넥슨, 신작 '카이저' 쇼케이스 총정리
[일문일답] 넥슨, 신작 '카이저' 쇼케이스 총정리
  • 박주연 기자
  • 승인 2018.05.16
  • 수정 2018.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아시아경제TV 박주연 기자] 

온라인 게임의 강자 넥슨이 신작 '카이저(KAISER)'로 모바일 게임 시장 공략에 나선다. 

넥슨은 16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출시 일정과 서비스 계획을 소개했다.

 

김현욱 넥슨 실장, 채기병 카이저 PD가 기자들과 일문일답을 진행하고 있다.
김현욱 넥슨 실장, 채기병 카이저 PD가 기자들과 일문일답을 진행하고 있다.

 

다음은 김현욱 넥슨 실장, 채기병 카이저 PD와 기자들과의 일문일답이다.

 

Q. 넥슨이 '카이저'에 거는 기대는?

(김현욱 실장) 넥슨은 온라인 게임영역에서는 차별적인 게임을 선보이고 있다. 우수한 IP를 갖고, 많은 유저들에게 사랑을 받아 왔고, 그런 가치 속에서 실적과 인기 이런 것보다는 지속적으로 재밌는 게임을 공급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아마 2분기에는 카이저가 좋은 성적을 내고, 그 결과를 보여드릴 수 있을지 않을까 싶다.

 

Q. 모바일 게임에서 거래를 도입하는데 문제는 없었는지? 개인거래가 아이템 거래소에도 영향을 미쳐 현금 거래와 관련해 수면위로올라오지 않을까?

(채기병 PD) 개인거래 시스템을 구현하기 위해서 게임 초반부터 개인거래가 가능하도록 설정을 해서 기술적으로 큰 문제는 없다. 보안, 해킹은 충분히 검토를 거쳤다. 개인거래가 게임 내 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처음부터 고려한 사항이다. 개인거래가 없으면 게임 자체가 작동하기 힘든 그런 구조다. 

(김현욱 실장) 게임 밖에서 현금거래가 되거나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서비스와는 무관한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 그런 일들이 일어난다면, 게임 내에서 약관을 통해서 제제를 하거나 운영정책을 통해서 블락하는 등 강력한 처벌을 할 것이다.

 

Q. 리니지M 경쟁관계라고 선언했는데, 리니지M은 해외진출 준비하고 있다. 카이저도 해외에 나가서 해외에서 경쟁을 해야할텐데, 진출속도가 궁금하다. 언제쯤 진출할 것인가?

(채기병 PD) 리니지M을 타킷으로 해서 만들지는 않았고, PC시절의 감성을 바탕으로 만들었다. 그 부분 감성이 겹치는 것일 뿐 경쟁하기 위해 만들지는 않았다. 일단은 한국서비스에 집중하고, 한국서비스가 잘 되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Q. 1:1 거래, 자율경제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하는데 부의 쏠림이라던가 큰 길드에 의해서 시장경제가 좌우된다던가 하는 문제들이 있다. 정부에서도 이런 문제 때문에 제제를 가하고 있는데, 이런 부분에 대해서 어떻게 조율할 계획인지?

(채기병 PD) 과금적인 요소가 아니고서는 정부가 개입할 일은 없다. 부는 공평하게 제공될 수 없고, 부의 차이는 있을 수가 있지만 살아갈 수 있을 정도의 재력은 갖출 수 있도록 설정하고 있다.

 

Q. 최근 LG G7씽큐와 제휴를 맺게 됐다. 삼성전자와 다른 하드웨어 업체와의 제휴 계획도 있는지?

(김현욱 실장) 카이저를 시작으로 앞으로 좋은 것들이 있으면 공유해보고자 한다. 삼성전자, 다른 하드웨어 업체와의 제휴 계획도 언제든 열려있다.

 

Q. 카이저, 리니지M 잡을 수 있을까?

(김현욱 실장) 리니지M는 우리나라 모바일 MMOPRG의 혁신을 일으켰다. 카이저도 그에 못지 않게 특별한 생각을 갖고 있다. 리니지 M을 잡겠다라고 생각해본 적은 없지만, 공생할 수 있도록 잘해보고 싶다. 카이저 만의 색깔을 내고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