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두바이서 QLED TV공개···중동 프리미엄 TV시장 공략
삼성전자, 두바이서 QLED TV공개···중동 프리미엄 TV시장 공략
  • 정윤형 기자
  • 승인 2018.05.16
  • 수정 2018.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삼성전자가 두바이에서 2018년형 QLED TV 출시 행사를 열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두바이에서 2018년형 QLED TV 출시 행사를 열었다. 사진=삼성전자

[아시아경제TV 정윤형 기자]

삼성전자가 중동 프리미엄 TV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삼성전자는 13일(현지시간)부터 이틀간 두바이에서 'Q 하우스 이벤트'를 열고, 중동 지역 최초로 2018년형 QLED TV를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120여명의 현지 주요 거래선과 미디어가 참석한 가운데, 두바이의 JW 마르퀴스 호텔에 위치한 고급 펜트하우스에서 진행됐다.

삼성전자는 펜트하우스 내 응접공간, 거실, 공부방 등에 QLED TV를 설치해 소개했다.

먼저 중동 현지인들이 손님을 맞이하는 응접공간에서는 삼성 QLED TV의 화질 기술력을 소개했다. '컬러볼륨 100%'와 뛰어난 명암비, 최고의 HDR 화질 구현을 보여 주기 위해 커튼을 열어 햇빛이 쏟아지는 환경에서도 영상 본연의 풍부한 색감을 그대로 표현해 내는 QLED TV의 모습을 연출한 것이다.

거실에서는 리모컨 하나로 TV와 주변 기기를 한번에 제어하는 '삼성 원 리모컨(Samsung One Remote)' 기능과 음성 인식 기능을 소개했다.

공부방과 침실에서는 QLED TV의 디자인이 화두였다. 행사 참석자들은 TV 화면이 꺼져 있을 때 검은 화면 대신 소비자가 원하는 콘텐츠와 생활 정보를 제공하는 '매직스크린' 모드를 소개했다.

또 가늘고 투명한 선 하나에 TV 전원선과 주변기기 선을 모두 통합한 '매직케이블'은 인테리어를 중시하는 중동 현지인들에게 2018년형 QLED TV의 대표 기능으로 주목받았다.

삼성전자 중동총괄장 명성완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그 동안 중동 지역 전체 TV 시장 점유율이 금액 기준으로 36%, 65인치 이상이 49%로 1위 자리를 유지해 왔다"며, "올해는 더욱 진화한 2018년형 QLED TV로 프리미엄 TV 브랜드 1위의 위상을 더욱 견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중동 시장은 소비자들의 높은 구매력과 성장 잠재력을 바탕으로 동남아와 함께 '포스트 차이나'로 불리고 있다. 특히 대형 TV를 포함한 고급 브랜드 선호도가 높아 프리미엄 TV 업계의 떠오르는 신흥 시장으로 각광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