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문일답] 웹젠 "모바일 ‘MMORPG2.0’ 시대를 열어나갈 것"
[일문일답] 웹젠 "모바일 ‘MMORPG2.0’ 시대를 열어나갈 것"
  • 박주연 기자
  • 승인 2018.04.16
  • 수정 2018.0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아시아경제TV 박주연 기자]

 

웹젠이 ‘뮤오리진2’로 또 한 번의 전성기를 노린다.

웹젠은 16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미디어간담회를 갖고 ‘뮤오리진2’를 비롯한 2018년 신작게임 라인업을 외부에 처음으로 공개했다.

특히 올해부터는 국내를 넘어 해외시장 공략에도 보다 속도를 내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이에 발맞추기 위해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부터 스포츠, 경영 소셜네트워크게임(SNG), 전략시뮬레이션 등 다채로운 장르의 타이틀들을 준비했다. 

다음은 현장에서 진행된 일문일답을 정리한 내용이다.

 

Q. 모바일 MMROPG 2.0의 구체적인 정의를 해주셨으면?

(서정호 팀장) MMORPG 2.0이라는 부분이 MMROPG 후속편이 나오는 것은 처음이라고 생각한다.
파티사냥이 가장 재밌다던가 새로운 형태의 던전이나 시스템이 추가된다던가 이런 부분들을 토대로 크로스월드 시스템, 다른 서버에서 사용자들이 함께 섞여서 뛰어놓을 수 있는 그런 부분들이 추가된 것이 MMORPG 2.0의 정의라고 할 수 있겠다.

(천삼 실장) 뭐가 달라졌어. 뭐가 새로운 거야. 이런부분들에 대한 새로움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보다 넓은 세상, 보다 큰 세상 이라는 타이틀을 달고 2.0에서 더 선사하고 싶었다.

 

Q. <뮤오리진>이 사실상 한국에서 MMORPG 시대를 처음 열었다. <뮤오리진2>는 많은 모바일 시장에서 싸워야한다.
그래픽이나 이런부분이 기존보다 뛰어난 부분을 보이지 않는데? 시장에 존재하는 MMOPRG 보다 더 나은 점은?

(서정호 팀장) 사실 그 부분이 저희도 가장 고민이다. 준비하는 과정이 오래걸렸다. 개발팀과 2년반동안 논의했던 부분들이 있었다. 본질은 우리가 갖고있는 사용자 경험이라고 생각한다. 뮤오리진의 전작을 서비스했던 경험들을 베이스로 해서 컨텐츠나 시스템, 이런부분들을 저희가 가진 베이스대로 재해석해서 만들었다. 직접플레이해보면, 어떤 이야기인지 느끼실 것이다.

 

Q. 경매장이나 거래소 시스템이 존재하는가?

(천삼 실장) 존재한다. 다만 거래소는 연령 이슈가 있어 연령에 맞게 순차적으로 선보이는 것이 목표다.

 

Q. 정식서비스 일정은? 글로벌 시장 전략은 어떻게?

(서정호 팀장) CBT 진행을 하면서 아마 상용서비스 일정을 픽스할 수 있을 것 같다. CBT에서 어떤 상황이 발생하는지 봐야 그 다음 일정을 이야기할 수 있을 것 같다.

(천삼 실장) 글로벌 서비스를 하면서 느꼈던 점은 한국에서는 뮤가 유명하고, 웹젠이 유명할 수 있겠지만 글로벌로 봤을때는 더 유명한 게임들이 많다. 사용자들에게 조금 더 쉽게 다가가고, 웹젠이라는 이름을 알리지 않으면 힘들겠다는 생각이 많았다. 일단은 글로벌 사용자 풀을 확보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웹젠이 전문적으로 하는 MMORPG나 조금더 캐쥬얼한 게임들을 출시해 사용자 풀을 확보하고, 그 다음에 웹젠이 갖고있는 게임들을 선보이는 형태로 계획하고 있다.

 

Q. 아직 <뮤오리진>이 시장에서 서비스되고 있다. <뮤오리진2>가 시작되면 전작에 악영향을 주지 않을까?

(서정호 팀장) MMORPG 1편을 서비스하고 2편을 서비스하는 것이 저희가 처음이라 다른 게임회사들도 분명히 궁금해할 부분이다. <뮤오리진2>를 서비스 한다고 해서 <뮤오리진1>을 소모할 계획은 없다.

 


Q. 국내시장 매출순위 목표는?

(천삼 실장) 최고가 되고 싶은 마음이다. 최선의 노력을 통해서 어디까지 올라갈 수 있는지 지켜봐주시길 바란다.

 


Q.뮤 오리진 출시한 것이 2015년 정도이다. 그 이후로 웹젠 실적이 계속 떨어지고 있는데, 뮤오리진2 올해 내놓은 게임을 계기로 반등의 계기가 될 수 있을지?

(천삼 실장) 괄목할 만한 실적을 못낸것이 사실이다. 반면, 움츠렸던 만큼 다시 실적이나 이런부분에 대해서 만족할만한 성과를 내기 위해서 오랫동안 준비해왔다. 시장에서 좋은 성과 낼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서로 201 (KT정보전산센터 7층)
  • 대표전화 : 02)2638-3900
  • 팩스 : 02)2654 6400
  • 명칭 : (주)아시아경제티브이
  • 제호 : 아시아경제TV
  • 등록번호 : 117-81-90624
  • 등록일 : 2017-08-04
  • 발행일 : 2017-05-01
  • 대표이사 : 김현우
  • 발행인 : 김현우
  • 편집인 : 김덕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경미
  • 아시아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아시아경제TV.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siaetv.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