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 금융 채용비리 논란에 '조사 강화'
금융감독원, 금융 채용비리 논란에 '조사 강화'
  • 진현진 기자
  • 승인 2018.03.13
  • 수정 2018.0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아시아경제TV 진현진 기자]

(앵커) 
금융감독원이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채용 관여로 불거진 채용비리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 금융권 전반에 대한 조사를 강화합니다.

은행과 제 2금융권의 채용비리를 뿌리 뽑는다는 의지입니다.

진현진 기잡니다.

(기자)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사임으로 혼란에 빠진 금융감독원이 금융권 채용비리에 대한 조사 강도를 높입니다.

원장 직무를 대행하는 유광열 금감원 수석부원장은 오늘 오전 임원회의를 열고 하나은행 채용비리 조사를 위한 특별감사단 구성과 향후 조사 계획 수립에 관해 논의했습니다.

특별 감사단은 당장 오늘(13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현장조사에 착수했습니다.

특별감사단은 최 전 원장을 둘러싼 지난 2013년 당시 하나은행의 채용실태를 전반적으로 살필 계획입니다.

최 전 원장은 하나금융지주 사장으로 재직할 당시 채용에 응시한 대학동기의 아들 이름을 은행 인사부에 전달해 채용 비리에 연루됐습니다.

 

이와 관련해 최 전 원장은 “하나은행 인사에 관여하거나 불법적인 행위를 한 사실이 없다”고 해명했지만 논란은 가라앉지 않았고 결국 어제(12일) 책임지고 물러난다고 뜻을 밝혔습니다.

금감원은 하나은행 특별 감사단의 조사를 시작으로 은행과 제 2금융권에 대한 조사에도 속도를 낼 예정입니다.

제 2금융권을 대상으로는 현재 채용비리 신고센터를 운영하고 있는데, 조만간 금감원에서 검사 대상, 시기 등을 확정할 예정입니다.

[인터뷰] 이준호 / 금융감독원 감독총괄국 국장
“해당검사국에서 제보 내용을 파악해서 검사 실시 여부를 판단해 향후 채용비리에 대해서 점검할 계획이다.”

한편, 청와대는 최흥식 금융위원장의 사표를 이르면 오늘(13일)쯤 수리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차기 금융감독원장으로는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아시아경제TV 진현진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