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웨어러블 시장 본격화‥SKT·LGU+ 키즈제품 출시
어린이 웨어러블 시장 본격화‥SKT·LGU+ 키즈제품 출시
  • 박주연 기자
  • 승인 2018.03.07
  • 수정 2018.0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아시아경제TV 박주연 기자]

이통사들이 앞다퉈 어린이 전용 키즈폰을 내놓고 있다.

어린이에게 특화된 위치 정보 기술은 물론 AI 등 최첨단 기술들을 속속 적용하는 모습이다.

7일 LG유플러스는 카카오프렌즈 키즈워치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자사의 AI플랫폼과 카카오프렌즈의 캐릭터를 접목시킨 ‘카카오프렌즈 키즈워치’를 선보인다고 7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자사의 AI플랫폼과 카카오프렌즈의 캐릭터를 접목시킨 ‘카카오프렌즈 키즈워치’를 선보인다고 7일 밝혔다.

 

LG유플러스가 내놓은 카카오프렌즈 키즈워치는 U+ 가족지킴이 앱과 연동할 수 있다. 이 기능은 보호자의 휴대전화와 어린이의 키즈워치를 연결해 보호자가 원할 때 키즈워치에서 보호자의 휴대전화로 전화를 걸 수 있다. 어린이의 위치 파악도 가능하며, 키즈워치 컨트롤을 통해서는 자녀의 과몰입도 방지할 수 있다.

어린이 목소리 인식률을 대폭 끌어올린 AI도 특장점이다. 기존에 출시된 AI는 성인 중심의 데이터를 축적해 아이들이 주로 쓰는 표현이나 억양을 구분하는데 한계가 있었다. LG유플러스는 서비스 개발단계에서 아이들이 주로 쓰는 잘못된 표현이나 완결성이 떨어지는 문장을 카카오 프렌즈 키즈워치에 반영했다.

AI서비스는 업계 최초로 '아이목소리'가 제공된다.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춰 아이가 "00이 뭐야?"라고 하면 비슷한 연령대의 친구같은 목소리로 "그건 000이라고 해"라고 답변하는 식이다.

 

LG유플러스보다 하루 앞 선 6일 SK텔레콤은 '쿠키즈 미니폰'을 출시했다.

SK텔레콤은 '쿠키즈워치 준' 시리즈를 매년 출시하며 어린이 전용폰 시장의 강자로 자리매김해 왔다. 2014년 준1, 2015년 준2, 2016년 준3, 2017년 준SE를 매년 출시해 왔으며 누적 판매량은 약 53만대다. 

SK텔레콤은 스마트폰 중독과 유해물 노출 위험을 원천 차단한 어린이 전용 스마트폰 ‘쿠키즈 미니폰’과 전용 요금제를 6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스마트폰 중독과 유해물 노출 위험을 원천 차단한 어린이 전용 스마트폰 ‘쿠키즈 미니폰’과 전용 요금제를 6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는 교육기능에도 신경을 썼다. 네이버사전과 번역 서비스 '파파고'를 탑재했고, 학습에 필요한 MP3 및 동영상 재생 기능을 지원한다. 사용자는 부모에게 위치를 공유할 수 있고, SOS 메시지도 전송할 수 있다.

대신 인터넷 웹서핑과 앱 스토어를 차단했다. 메신저는 카카오톡 대신 전용 메신저인 '미니톡'을 제공해 유해 링크 연결로 인한 위험은 차단하면서 친구들과는 원활히 소통할 수 있게 했다.

한편, 카카오프렌즈 키즈워치는 본체를 비롯해 손목줄과 목걸이형케이스, 액정필름, 캐릭터 장식이 기본 구성품이다. 색상은 블루(라이언)와 핑크(어피치) 두가지이며 출고가는 27만5000원이다. 단 LG유플러스 LTE웨어러블 키즈 요금제 사용 시 공시지원금 15만5000원을 지원받을 수 있으며 이 요금제의 월 사용료는 8800원이다.

SK텔레콤의 쿠키즈 미니폰 출고가는 26만4,000원이다.공시지원금(20만원)을 받으면 6만4,0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서로 201 (KT정보전산센터 7층)
  • 대표전화 : 02)2638-3900
  • 팩스 : 02)2654 6400
  • 명칭 : (주)아시아경제티브이
  • 제호 : 아시아경제TV
  • 등록번호 : 117-81-90624
  • 등록일 : 2017-08-04
  • 발행일 : 2017-05-01
  • 통신판매업신고 : 2018-서울양천-0404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우
  • 편집인 : 김덕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경미
  • 아시아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아시아경제TV.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siaetv.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