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지난해 매출 3조4946억원...영업손실 653억원
쌍용차, 지난해 매출 3조4946억원...영업손실 653억원
  • 방명호 기자
  • 승인 2018.02.13
  • 수정 2018.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쌍용차 G4 렉스턴. 제공=쌍용자동차.
쌍용차 G4 렉스턴. 제공=쌍용자동차.

[아시아경제TV 방명호 기자]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는 2017년 기준 △판매 14만 3,685대 △매출액 3조4,946억 원 △영업손실 653억 원 △당기순손실 658억 원의 경영실적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이같은 실적은 14년 만에 최대 실적을 달성한 지난해 내수 판매 성장에도 불구하고 수출 물량이 1년 전보다 29.2% 감소하고 경쟁 심화로 인한 비용증가로 적자 전환된 것이다.

2017년 판매는 티볼리 브랜드의 선전과 G4 렉스턴의 성공적인 시장 안착으로 내수가 8년 연속 증가세를 기록하며 1년 전보다 3% 증가했으나, 수출이 29.2% 줄면서 전체 판매는 1년 전보다 7.8% 감소했다.

다만, 내수 판매는 티볼리 브랜드와 함께 지난해 새롭게 출시된 G4 렉스턴이 각각 소형과 대형 SUV 시장에서 No.1 브랜드로 자리매김하며 국내 SUV 시장 성장을 주도했다.

손익 실적은 수출물량 감소와 함께 잇따른 신차 출시로 인한 감가상각비 증가, 경쟁 심화에 따른 영업비용 증가 및 원화 강세 등의 영향으로 영업손실 △653억 원과 당기순손실 △658억 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한편, 2017년 4분기 경영실적은 △판매 3만7,034대 △매출액 9,022억 원 △영업손실 257억 원 △당기순손실 302억 원을 기록했다.

4분기 실적도 공격적인 영업활동으로 인해 지난해 년간 최대 판매실적을 달성했지만 영업비용 증가와 원화 강세 흐름 속에서 손실규모가 확대 됐다.

쌍용차는 G4 렉스턴이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한 데 이어 지난 1월 출시된 렉스턴 스포츠가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만큼 향후 판매 증가와 함께 손익 역시 점차 개선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쌍용자동차는 현재 계약대수가 1만대를 넘어서는 등 대기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렉스턴 스포츠 적체물량 해소를 위한 생산 물량 확대에 만전을 기해 나갈 계획이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이사는 "티볼리에 이어 지난해 G4 렉스턴의 시장안착을 통해 쌍용자동차의 성장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올해는 렉스턴 스포츠 등 강화된 라인업을 바탕으로 판매 확대와 내실성장을 함께 이뤄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