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저트 강자 신세계百 '초코파이 하우스' 인기
디저트 강자 신세계百 '초코파이 하우스' 인기
  • 박혜미 기자
  • 승인 2018.02.11
  • 수정 2018.0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초코파이 하우스' [사진=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초코파이 하우스' [사진=신세계백화점]

[아시아경제TV 박혜미 기자] 신세계 백화점의 디저트 시장이 매년 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오리온 '초코파이情'의 프리미엄 디저트 매장이 입점해 높은 판매고를 기록하고 있다.

신세계백화점은 '초코파이 하우스'라는 이름으로 지난해 12월 처음 선보인 오리온 디저트 전문매장이 지난 5일 신세계 강남점에 입점, 5일만에 1만개 판매를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디저트 초코파이는 오리온의 디저트카페 '랩오(Lab O)'에서 파티셰(디저트 전문가)들의 연구·개발 끝에 완성한 레시피와 엄선된 프리미엄 재료로 만든다.

100% 카카오버터로 만든 초콜릿 코팅에 천연 바닐라빈과 프랑스산 그랑마니에(코냑)를 더해 부드러운 '스노우 마시멜로'가 주력상품이다. '오리지널', '카라멜솔트', '카카오', '레드벨벳' 등 총 4가지 종류가 있다.

신세계에 따르면 디저트 초코파이는 오픈하자마자 줄을 서기도 했고 오후 5시에 준비된 물량이 완판되기도 했다.

SNS소통에 익숙한 젊은 세대들의 입소문이 이같은 구매로 이어졌다고 신세계는 분석했다.

디저트 초코파이 출시와 함께 선보인 초코파이 전용 트레이(받침) 등 세련된 포장과 고급스러운 패키지도 발렌타인데이나 설 선물로 인기를 얻고 있다.

이번 초코파이 하우스의 입점은 신세계측에서 먼제 오리온 측에 제안했다. 신세계는 디저트 시장의 성장 가능성에 따라 프리미엄 디저트를 입점하고 있다.

2011년엔 뉴욕 소호의 프리미엄 식품 브랜드인 '딘앤델루카'를 국내 최초로 들여왔다. 베이커리와 다양한 조미료·향신료 등을 선보였다.

2012년엔 나무 망치로 부숴먹는 과자 '슈니발렌'을 들여오면서 매진 행렬을 이어가며 하루 평균 1000만원의 매출을 올리는 등 높은 인기를 끌었다.

2013년엔 국내 최초로 일본 롤케이크인 '몽슈슈'를 들여왔고, 2015년엔 백화점 3사 중 처음으로 일본 '로이스' 초코렛 매장을 선보였다. 

지난해에는 백화점 최초로 '르브레드랩' 오믈렛 빵을 들여와 하루 평균 매출 1000만원을 올렸고 일본 '킷캣 쇼콜라토리 스토어'도 국내 최초로 런칭했다.

이에 디저트는 2014년 9.6%, 2015년 2.9%, 2016년 7.6%에서 지난해 15.5%까지 최근들어 매년 타 장르 대비 높은 매출 신장세를기록했다.

김선진 신세계백화점 식품생활담당 상무는 "지금까지 신세계 강남점은 트렌디한 국내외 디저트를 발 빠르게 소개하며 식품업계를 선도해왔다"며 "프리미엄 디저트로 재탄생 한 초코파이 역시 고객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