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제주켄싱턴호텔·상록호텔 1280억원 '매각'
이랜드, 제주켄싱턴호텔·상록호텔 1280억원 '매각'
  • 송창우 기자
  • 승인 2018.0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제공 | 제주켄싱턴호텔
제공 | 제주켄싱턴호텔

[아시아경제TV 송창우 기자]

이랜드그룹이 비엔엠개발에 제주켄싱턴호텔과 상록호텔 부지 등 부동산을 1280억원에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랜드제주리조트의 제주켄싱턴호텔 토지와 건물을 총 1170억원에, 이랜드파크의 상록호텔 부지를 110억원에 각각 비앤엠개발에 매각했다.

제주켄싱턴호텔 운영은 계속 이랜드제주리조트가 임대해 운영할 예정이다.

이랜드그룹 관계자는 “지난해 이랜드월드와 이랜드리테일의 재무구조 개선에 들어간 데 이어 올해는 이랜드파크, 이랜드제주리조트의 부채비율을 낮추는 작업을 시작한 것”이라며 “제주는 입지상 좋은 가격을 받을 수 있었기 때문에 제주켄싱턴호텔 인근 부지인 상록호텔 땅까지 같이 매각하게 됐다”고 전했다.

현재 이랜드파크 호텔&레저 사업부는 국내·외에서 호텔 8곳과 리조트 14곳을 보유하고 있다.

이랜드는 지난해 부동산 매각 등 재무구조 개선 작업을 통해 부채비율을 그룹 연결 기준으로 200% 초반까지 낮췄고 올해는 총 1조원을 확충해 부채비율을 150%대로 낮춘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