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야생의 땅: 듀랑고’ 설 맞이 업데이트
넥슨, ‘야생의 땅: 듀랑고’ 설 맞이 업데이트
  • 박주연 기자
  • 승인 2018.02.08
  • 수정 2018.0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아시아경제TV 박주연 기자]

넥슨은 왓 스튜디오에서 개발한 개척형 오픈월드 MMORPG ‘야생의 땅: 듀랑고(Durango: Wild Lands)’의 설 맞이 업데이트를 진행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설 업데이트로 불안정섬의 캠프는 모두 한옥으로 바뀌고, 옷 제작 스킬로 ‘생활 한복’이 추가돼 일정 재료만 모으면 누구나 ‘생활 한복’을 착용할 수 있다. 또한, 게임 내 저고리를 갖춰 입은 동물 ‘페나코두스’가 출현하며, ‘매화나무’도 새롭게 등장해 게임 내에서 명절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잠재속성’ 업데이트도 진행했다.

‘잠재속성’은 게임 내 ‘동물뼈’, ‘금속’, ‘식재료’에 붙는 고유한 속성으로, 잠재속성을 지닌 재료로 다양한 아이템을 제작하면 특별한 성능이 추가된다. 자원 채집 시 무작위로 잠재속성이 붙은 재료를 획득할 수 있으며, 제작창 최상단의 ‘주재료’ 칸에 추가했을 때 속성이 발현된다.

넥슨은 설 연휴를 맞아 오는 21일까지 날짜별 출석에 따라 떡국 및 의상 제작에 도움을 주는 특별 보급품을 지급하며, 14일 모두 출석할 경우 ‘갓’, ‘비녀’를 제공한다.

‘야생의 땅: 듀랑고’에 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듀랑고 아카이브’ 페이지 및 브랜드사이트, 페이스북 팬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